· photographer

어윈 블루멘펠드 Erwin Blumenfeld, 1897.01.26-1969.07.04, 독일 베를린 출생-이탈리아 로마 사망.

1897년 독일 베를린에서 출생했다. 세실 비튼의 소개로 프랑스 보그의 사진을 찍게 되었던 블루멘펠드는 독일계 유태인으로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예술의 수도였던 파리를 거쳐 1941년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가게된다. 제 1차 대전 중 독일 준대의 앰뷸런스 운전사로 복무하기도 했던 그는 1945년 보그의 커버사진을 제작하면서 초록색 모자를 쓴 하늘하늘한 여성과 병원을 상징하는 주황색 십자가를 반투명하게 배치시키기도 한다. 전쟁에 대한 그의 경험은 히틀러를 해골과 중첩시켜 표현한 포토몽타주 작품을 낳기도 했는데 그는 자신의 전기에서 당시를 지옥과 같았다고 표현하고 있다.

1920년대 중반 아방가르드 한 스타일을 선보인 사진잡지를 창간하기도 했다. 1930년대 후반 소형카메라가 사용되기 시작하면서 점차 실내에서 벗어나 자연광 속의 야외 촬영이 많아지기 시작한다. 블루멘펠드의 대표적인 패션 사진 중 하나는 이러한 시기 모델이 하늘거리는 시폰 드레스를 파리의 에펠탑에서 휘날리며 찍은 사진이다. 제 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미국 경제는 호황을 맞게 되고, 이때 미국의 패션잡지도 비약적인 발전을 하게 되었다. 미국으로 돌아간 블루멘펠트는 하퍼스 바자와 함께 일을 하게 된다. 1943년 보그에 복귀한 그는 1943년부터 1962년까지 보그 아트 디렉터를 담당하기도 하였다.

독일 다다의 일원이었으면서 자신의 자화상조차 초현실주의적으로 찍었던 블루멘펠드는 깨진 거울, 동일한 이미지의 반복, 이미지의 중첩과 삭제를 통해 초현실주의 패션 사진을 제작하였다. 만 레이와 함께 대표적인 초현실주의 패션 사진가로 추앙받고 있으나 둘의 스타일은 사뭇 다르다. 주로 흑백사진을 선호했던 만 레이에 비해 그는 역대 보그나 하퍼스 바자의 이미지를 대표할 만한 컬러 커버사진을 촬영하였으며 만레이가 자코메티Alberto Giacometti의 작품에 비견될 만한 아르데코 풍의 마네킹을 사용하여 미래적이면서 모던한 분위기를 만들어냈다면 블루멘펠트의 사진은 세실 비튼과 같은 우아하고 클래식한 패션 이미지를 연출해내며 여기에 초현실주의적인 색채를 덧입혔다.

Erwin Blumenfeld was born 26 January 1897 in Berlin. He was of Jewish descent. His parents were Albert Blumenfeld and Emma Blumenfeld, née Cohn.


In school he befriended Paul Citroen. 1907 he was given a camera and started taking and developing photographs. Blumenfeld began his career working as an apprentice dressmaker to Moses and Schlochauer in 1913. He opened his own company in Amsterdam in 1923, the 'Fox Leather Company', a leather goods store specialising in ladies handbags. It was situated at the Kalverstraat 116 in the center of the city. After moving to new premises in 1932, Blumenfeld discovered a fully equipped dark room and began to photograph many of his -predominantly female- customers. The company went bankrupt in 1935, just as Blumenfeld's photographic career was beginning to take an upward turn.


During World War II, in 1941, Blumenfeld moved to New York where he was immediately put under contract by Harper's Bazaar and after three years, he began freelance work for American Vogue. Over the next fifteen years, Blumenfeld's work was featured on numerous Vogue covers and in a variety of publications including Seventeen, Glamour and House & Garden. During this period, he also worked a photographer for the Oval Room of the Dayton Department Store in Minneapolis and produced advertising campaign for cosmetics clients such as Helena Rubinstein, Elizabeth Arden and L'Oreal.Following a move to Paris in 1936, Blumenfeld was commissioned to take the portraits of personalities including George Rouault and Henri Matisse and secured his first advertising work for Monsavon. Blumenfeld quickly captured the attention of photographer Cecil Beaton who helped him secure a contract with French Vogue.

In the late 50s, he also began to create motion pictures, hoping to use them commercially and began work on his biography and his book 'My One Hundred Best Photos' which, despite being a renowned fashion photographer, only included four of his fashion images. Following Blumenfeld's death in 1969, numerous books on his work have been published, namely "The Naked and the Veiled" by his son, Yorick Blumenfeld, and his photographs have been exhibited at international galleries including the Pompidou Centre in Paris, The Barbican in London and The Hague Museum of Photography in the Netherlands.

In the 1960s, he worked on his autobiography which found no publisher because it was considered to be too ironic towards society, and was published only after his death. Erwin Blumenfeld died of a heart attack 4 July 1969 in Rome, Italy.

All Posts
×

Almost done…

We just sent you an email. Please click the link in the email to confirm your subscription!

OKSubscriptions powered by Strikingly